“MISSION IMPOSSIBLE?” ‘이익 ZERO’ 고용 경영 – 베어베터

베어베터는 ‘발달장애인의 지속적 고용’을 미션으로 삼고 있는 사`회적기업이다. 이 기업은 발달장애인들을 자립시켜 평생직장이 되어 준다는 취지로 설립되었기 때문에 매출이 생기면 기업의 이윤을 챙기는 대신 ‘이윤이 0원이 될 때까지’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장애인을 고용하고 있으며 모든 사원은 정규직이다. 이 기업은 전체 직원의 85%가 중증장애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요 근로자들 또한 발달장애인들이고, 비장애인들은 주변의 조력자 역할을 한다. 또한 발달장애인들이 장시간 근무하기 힘들다는 특성을 고려해 오전반과 오후반으로 나누어 하루 4시간 근무를 선택할 수 있게 하였다. 월급은 최저임금 기준에 맞춘 63만 원 선으로, 장애인 사업장으로는 업계 최고의 대우를 해주고 있다. 놀라운 것은 2012년에 설립한 이 회사의 연매출은 설립 4년 만에 무려 30억 원에 이르며, 2년 연속 흑자를 내는 등 이례적으로 초고속 성장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본 사례는 발달장애인을 고용하는 사회적기업인 베어베터의 창업 및 혁신 과정을 살펴보고, 베어베터가 이토록 급성장하며 발달장애인 고용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었던 요인들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회적 기업의 지속적 성장 및 성공의 핵심 원천에 대해 고민할 수 있다.

 

Q1. 장애인연계고용제도가 이전부터 존재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비례고용이라는 전략으로 장애인연계 고용제도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기업은 베어베터가 처음이었다. 베어베터는 왜 매출비례고용전략을 취했는가? 또한 매출 303만 원당 1명의 장애 사원을 추가 고용하는 논리는 무엇인가?

Q2. 베어베터가 장애인연계고용제도를 이용하여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 전체 사회적 관점에서 어떤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이 있을 수 있는가?

Q3. 베어베터는 발달장애인을 생산 과정에 참여시키고, 이들에게 동기부여를 하기 위해 계속적으로 직무를 재설계하고 있다. 베어베터 사례 중 직무 특성과 조직관리상의 혁신들로는 어떤 것이 있는가? 이러한 혁신들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논하시오.

Q4. 베어베터의 비즈니스 모델은 지속가능하다고 생각하는가? 베어베터가 지속가능하기 위한 대안 및 미래 전략은 무엇인지 논하시오.

집필진

김효선

김효선

김효선은 중앙대학교 경영학부 교수이다. 학부와 석사 과정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MIT Sloan School of Management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마쳤다. 중앙대학교에서 교편을 잡기 전 일본의 세이케이대학에서 경영학을 가르쳤다. 근로자들이 일과 삶의 양립 가능하려면 기업들이 업무 재설계를 위해 아이디어를 내고 유연한 직장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믿으며, 이를 위한 조직변화 연구에 힘을 쏟고 있다.

공혜원

공혜원

공혜원은 현재 서울대학교 경영학과에서 Post. Doc. Researcher으로 재직중이며, 중앙대학교 경영학과에서 조직행동 및 인사관리를 가르치고 있다. 중앙대학교에서 경영학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고, 주요 연구분야는 감정노동, 일탈행동, 사회혁신, 공유가치창출 등이다. 현재는 사회적 기업의 혁신 및 지속가능성에 대한 연구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