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생태계를 재편하는 소셜벤처 – 수퍼빈

김정빈 대표가 2015년 창업한 수퍼빈은 환경 소셜벤처로 네프론이란 스마트 쓰레기통을 통해 폐기물의 재활용성을 높이는 소셜벤처다. 재활용 문제의 근본적 해소를 위해 소셜임팩트에만 머물지 않고 페트병 판매로 확보한 이윤을 바탕으로 재활용 생태계를 직접 재구축하고 있다. 최초 페트병을 네프론에 버리면 돈을 준다는 발상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지만, 기존 생태계 참여자들의 거센 저항과 예기치 못한 재무적 손실로 난관에 봉착했다. 정부 정책으로 작동하는 기존 재활용 생태계는 오랜 시간 고착화돼 변화에 예민하게 반응했다. 이에 수퍼빈은 ESG 흐름 속에 해외 수요를 발굴하는 한편 세아상역·롯데케미칼 같은 새로운 사업자들을 끌어들임으로써 생태계 전환에 나서고 있다.

본 사례를 통해 폐기물 재활용 플랫폼으로서 수퍼빈이 맞딱뜨린 수많은 갈등과 이를 풀어나가는 과정을 살펴보고, 사회적 영향력을 높일 수 있는 이익 창출과 생태계 설계, 이해관계 설정 방식을 이해할 수 있다. 특히 생태계를 설계함에 있어 각 참여자에 대한 동기부여 방식과 참여자 대체 등의 전략적 선택을 분석한다.

 

Q1. 소비자가 버린 페트병(물질)은 수거·선별된 이후 대부분 소각·매립된다. 제품의 중간·최종 생산자가 의무적으로 납입하는 EPR 지원금을 공제조합이 수거·선별업체에 지불함으로써 현재의 생태계가 작동하고 있다. ① 과정에 네프론을 배치할 경우 페트병 재활용 생태계를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첨부된 유인물을 활용해 이해관계자 모형을 구성하시오).

Q2. 네프론은 순도 높은 페트병을 수거하는 플랫폼으로 수퍼빈 순환경제 생태계의 핵심이다. 수퍼빈이 손실을 입지 않으면서 개인들의 참여를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보상 수준은 얼마인지 계산하시오.

Q3. 수퍼빈은 재활용 페트병 수거·선별을 넘어 소재분야 진출을 꾀하고 있다. 수퍼빈이 소재분야로 사업을 확장한 이유와 기존 생태계에서 벗어난 기업들을 순환경제 생태계로 참여시킨 이유에 대해 논의하시오. 또 기존 수거·선별·재활용 기업들의 저항을 극복하고 소통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인지 토론하시오.

23800login-check재활용 생태계를 재편하는 소셜벤처 – 수퍼빈

집필진

김유경

김유경

김유경은 사이드 프로젝트에 관심 많은 중앙SUNDAY 기자다. IT·스타트업, 자본시장 분야를 맡고 있다. 공인회계사회·하나은행·키움증권·폴인 필진이자, 포브스아시아 under30의 한국 선발위원이기도 하다. 혁신이 세상과 소통하는 방식은 비즈니스며, 비즈니스가 미래를 앞당긴다는 믿음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신기술·초기 스타트업을 찾고 있다. 대학생 시절 의류 e커머스 회사와 외식 스타트업을 창업한 바 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