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만 남기고 다 빼라!” – 로우로우(RAWROW)의 브랜드 마케팅 사례

[사례 요약]

“완벽함은 더 이상 더할 것이 없는 상태가 아니라 더 이상 뺄 것이 없는 상태”라는 생텍쥐페리(Saint Exupery)의 말은 최근 제품 디자인의 화두 중 하나인 미니멀리즘(minimalism)의 의미를 잘 표현해준다. 로우로우(RAWROW)는 이러한 제품 디자인의 단순화를 넘어 경영 방식에 미니멀리즘(managerial minimalism)을 도입함으로써 일관된 브랜드 아이덴티티(brand identity)를 성공적으로 구축·유지해 나가고 있다. 이제 막 5년차에 접어든 로우로우는 일반적인 스타트업과 달리 단기적 매출 증대를 통한 빠른 성장의 유혹을 극복하고 장기적 관점에서 브랜드 관리를 비교적 체계적으로 수행해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또한 30대 중반의 젊은 기업가가 보여준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 그리고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작지만 울림이 있는 노력들은 창업을 꿈꾸는 학생들의 기업가 정신을 제고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 사례는 기본적인 마케팅 과목(마케팅 관리, 소비자 행동론 등)을 수강한 학부와 MBA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브랜드 전략과 관련된 과목(브랜드 관리,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등)에서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중소기업들은 유통매장 확대, 단기 프로모션 등 초기 매출 증대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단편적인 마케팅 활동에 집중하지만, 점차 규모가 성장함에 따라 브랜드 중심의 통합된 전략으로 전환하는 이른바 단계적 브랜드 집중화(stepwise brand orientation) 전략을 따르게 된다. 하지만 로우로우는 통상적인 중소기업들의 브랜딩 과정과 달리 태생부터 통합적 브랜딩 활동에 집중하여 고객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성공적으로 끌어냄으로써 중소기업이 취할 수 있는 브랜드 전략의 또 다른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로우로우가 진행한 모든 브랜딩 활동이 바람직했고, 타 중소기업들이 따라야 할 브랜드 전략의 모범답안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로우로우의 브랜드 컨셉 선정 과정과 이를 중심으로 진행한 통합 마케팅 커뮤니케이션(integrated marketing communication, 이하 IMC) 활동 및 브랜드 확장 전략(brand extension strategy)은 보는 관점에 따라 분명 옳고 그름의 시각차가 있어 보인다. 오히려 이러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내용들이 사례 분석의 흥미를 더해주며, 이와 관련된 토의 문제를 제시함으로써 학생들에게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서의 분석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배양시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사례 파일 다운로드]

사례 파일 다운로드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티칭노트 파일 요청]

티칭노트 파일 요청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집필진]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