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밭에서 진주 캐기 – <난타> 활동의 공유를 통한 성장 전략

PMC는 송승환이 휘문고등학교 동창인 이광호와 1996년에 설립한 공연전문회사이다. PMC의 주력 공연물인 <난타>는 우리나라 공연시장에서 처음으로 캐즘(chasm)을 뛰어넘은 작품으로, 2017년 12월 말 기준 약 1,300만명에 이르는 누적 관객 수를 기록하였고, 57개국 310개의 도시에서 성공적으로 공연을 한 바 있다. 이후 PMC는 약 50여 편의 창작 뮤지컬을 선보였다. 이 중에는 성공한 공연도 있는 반면, 기대에 미치지 못한 공연도 있다. PMC는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최근 <가루야 가루야>, <모래알은 반짝>, <나무야 나무야>, <난타 체험전>, <바투 바투>, <어린이 난타 체험> 등과 같은 ‘어린이 체험 놀이’를 시장에 내놓아 성공했다. 이 작품들은 타깃 관객이 어린이라는 점과 ‘경험’이라는 서비스를 판매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본 사례는 당초 목표에 미달했던 <뮤지컬 대장금>과 <뮤직 쇼 웨딩>, 그리고 성공한 공연 중 ‘송승환의 명작동화 뮤지컬 시리즈’를 분석하여, 이들 공연이 어떤 이유로 성공 혹은 실패하게 되었는지를 토론하고, 최종적으로 (일반화된) 문화 콘텐츠의 성공 조건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후속 공연물들의 활동들과 비교·분석하여 향후 공연을 비롯한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전략적인 틀에 대해 고민할 수 있다.

 

Q1. 사례 본문에서 제시한 ‘문화 콘텐츠의 성공 요인’을 기반으로 <난타>의 성공 요인들을 도출해 보시오.

Q2. PMC가 <난타> 이후에 내어놓은 <뮤지컬 대장금>, <뮤직 쇼 웨딩> 등이 성공하지 못한 이유를 <난타>의 성공을 이끈 활동 체계와 비교하여 설명하시오.

Q3. ‘송승환의 명작동화 뮤지컬 시리즈’의 성공 요인을 도출하고, 그 요인들이 <난타>의 성공 요인과어떻게 다른지 설명하시오.

Q4. 최근 PMC는 <가루야 가루야>, <모래알은 반짝>, <나무야 나무야>, <난타 체험전>, <바투 바투> 등의 어린이 체험 놀이를 다수 도입하였다. 이 공연들의 사업 타당성을 분석해 보시오.

집필진

김경묵

김경묵

김경묵은 현재 덕성여자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덕성여자대학교 기획처장, 중앙노동위원회 공익위원, ILERA부회장 등의 직을 맡고 있다. 연세대학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고, 한국신용평가(KIS) 평가 실장, UC Berkeley Haas School of Business 방문 교수 등을 역임했다. 주요 연구 관심 분야는 조직 간의 관계, 혁신, 지속가능 경영, 조직 변화, 조직 구조 조정,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문화 콘텐츠 등이다. Research Policy, Asian Journal of Technology Innovation, 경영학연구, 인사조직연구 등 국내외 다양한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하였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