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시의 스핀오프 과정과 전략 변화 –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유튜브나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사람 중에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이하 세바시)의 영상 콘텐츠를 한번이라도 접해보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세바시의 첫방송이 유튜브에 올라간 2011년 5월부터 2018년 8월까지 유튜브 누적 조회수 약 9천5백만 회를 달성하며 전국민이 적어도 두 번씩은 영상을 본 셈이다. 런칭 초기 “한국의 TED”라고 불렸던 세바시(세상을 바꾸는 시간)는 이후 7년의 시간 동안 단순히 지식을 전하는 것을 뛰어넘어 사회적 이슈를 다루고 다양한 개인의 인사이트를 전하는 독특한 컬러의 매체로 시청자들에게 각인 되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CBS(기독교방송) 방송국 프로그램으로 알고 있지만 세바시는 CBS에서 독립한 어엿한 스타트업이다. 세바시는 스핀오프 이후 매우 빠른 시간 안에 흑자 전환을 이루어냈다. 물론 장기적으로 어떤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내느냐에 따라 스핀오프에 대한 평가는 갈릴 수 있겠다.

본 사례는 세바시가 언론사 내의 방송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독립된 기업으로 스핀오프하는 과정을 살펴보고 그 과정에서 겪은 전략과 조직변화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성공적인 스핀오프 과정과 독립된 기업으로 꼭 필요한 지속 가능한 수익 모델에 대해 고민할 수 있다.

 

Q1: 세바시의 스핀오프 이후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 전략에 대하여 어떻게 평가하는가? 각 전략의 장단점에 대하여 토의 해보자.

Q2: 세바시의 스핀오프 과정에서 지분율 책정 및 크라우드 펀딩 전후 지분율 변화를 직접 계산해보자. (첨부파일 참고)

집필진

김영인

김영인

김영인은 Noom의 메디컬 디렉터이자, 눔코리아의 대표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이후 대한의사협회 정책이사,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회장을 역임한 후 Noom에 입사했다. 의사이지만 비즈니스 현장에서 사업 개발, 투자 유치, 지사 경영 등 다양한 경험을 쌓고 있는 "딴짓하는 의사" 중 한 사람이다.
Attachments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