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化 더딘 신선시장 – 마켓컬리, 샛별배송 콜드체인으로 문을 열다

2016년 기준 식품 시장 규모는 총 91조 원 정도인데 반해 이 중 온라인화 비중은 10% 수준으로, 비식품 분야의 온라인 전환율이 평균 20% 이상인 점을 감안할 때 그 절반도 안 되는 수치다. 즉 신선식품의 온라인화 성장성이 높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이에 2016년 마켓컬리, 배민프레시(현 배민찬), 헬로네이처를 포함한 스타트업들이 온라인 신선식품 시장에 먼저 뛰어들었으며 뒤이어 대형마트는 물론 소셜커머스들도 일제히 이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 중 마켓컬리는 독보적인 성장을 인정받아 2018년 6월, 약 67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받으며 2018년 연매출 1,000억 원을 노리고 있다. 이러한 비약적인 성장의 기반에는 마켓컬리의 대표 배송 서비스인 ‘샛별배송’이 있었다. 물류 관리의 어려움에 대형 유통사가 신선식품 온라인 마켓 진출에 조심스러웠던 때, 마켓컬리는 기존 물류 시스템에 기대지 않고 오히려 회사 자체적으로 콜드체인(Cold Chain) 물류 역량을 키웠기 때문이다.

본 사례는 마켓컬리가 독보적인 성장을 보여줄 수 있었던 자체 물류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배경을 살펴보고 향후 대형 유통기업들과의 경쟁에서 마켓컬리가 취할 수 있는 전략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Q1. 대형 유통 기업들이 도입하지 못한 시도 중 마켓컬리가 스타트업으로서 할 수 있었던 시도에는 어떠한 것이 있으며, 그 시도를 선택한 의사결정의 동기(motive)와 동력(driving factors)은 무엇인가?

Q2. 유통업의 특성상 막대한 자본을 보유한 기업이 시장 진입 및 장악에 있어 경쟁우위를 점할 수 있는 바, 현존하는 대형 유통기업들의 신선식품시장 진입은 마켓컬리의 미래에 큰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마켓컬리가 죽음의 계곡(death valley) 혹은 다윈의 바다(Darwinian sea)을 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은 무엇인가?

 

집필진

김철민

김철민

김철민은 CLO 편집장이다. 이커머스 등 유통발(發) 물류 혁신에 관심이 많다. 이 중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O4O(online for offline) 등 골목대장 비즈니스와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인프라를 활용한 생활물류 플랫폼의 변화를 연구 중이다. ‘물류를 넘어(beyond logistics)’, 삶의 문화가 되어버린 물류의 의미를 재해석 중이다. 국내 물류 전문 언론인 최초로 2019년 마르퀴스 후즈후에 등재됐다.

엄지용

엄지용

엄지용은 CLO 콘텐츠팀장이다. 인하대학교에서 물류를 전공하였고 학부과정을 마친 후 기자 일을 시작했다. 스타트업, 플랫폼, 이커머스, O2O 등 소비자 접점의 물류 영역을 취재하며, 융합물류 분야 스타트업의 성공과 실패를 조망하고 있다. 부산 동아대학교 <항만물류IT창업실무> 강좌에 3년째 출강하고 있다.
목록으로